exhibitions in Seoul ending soon

At the Scenes of the Pandemic

코로나19 현장을 가다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Korean History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98 Sejong-Daero, Jongno-gu, Seoul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198
24 Nov 2020 - 1 Mar 2021
When the history of 2020 is written about in the future, COVID-19 will most definitely take up a large portion. The world has faced countless cases and deaths due to the pandemic, which has completely changed life so much that people have begun dividing time into “pre-COVID” and “post-COVID.” Although there is no way of knowing when this crisis will end, we must never give up hope. Yonhap News Agency and the National Museum of Korean Contemporary History have organized an International Press Photo Exhibition, At the Scenes of the Pandemic, with the intention of delivering a message about sharing the difficulties of our fellow people enduring the crisis and joining forces to get through this together. Photos of 76 cities taken by 47 news agencies from global communities will be on display, as will photos captured by journalists, who put themselves at risk of contracting the virus, around the world in places such as China, Japan, Malaysia (Kuala Lumpur), Azerbaijan (Baku), Czech Republic (Prague), Morocco (Marrakesh); and Brazil (Rio de Janeiro). These records of the world amidst the COVID-19 pandemic are evidence of our struggle in serious crisis to survive and uphold the dignity of humanity. They demonstrate not only the suffering and death caused by the virus but also the care and dedication of our fellow human beings in the face of danger, their warm-heartedness and sympathy towards one another in a newly contactless society, and the alliance for international support and cooperation. The exhibition resonates with energy as if to say that we are all in the same boat despite differences in nationality, region, race, and religion. We hope that this exhibition will be a comfort to all as we continue going through difficult times.
훗날의 역사가가 2020년의 역사를 기록한다면, 코로나19를 빼고는 쓸 수 없을 것입니다. 우리는 지금 셀 수 없을 만큼 많은 사람들의 감염과 죽음을 맞이하고 있으며, 심지어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시대를 구분할 만큼 전혀 다른 일상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 사태가 언제 끝날지 알 수 없지만, 그럼에도 우리는 희망을 놓을 수 없습니다. 연합뉴스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동시대 인류가 겪고 있는 아픔을 나누고 용기 내어 이 위기를 함께 헤쳐 나가자는 메시지를 전하고자 ‘국제보도사진전 코로나19 현장을 가다’를 준비했습니다. 이 전시는 지구촌 47개 뉴스통신사에서 보내온 76개 도시의 모습을 담고 있는 사진들을 선보입니다. 가까운 중국과 일본은 물론이고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나 아제르바이잔 바쿠, 체코 프라하, 모로코 마라케시,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로 등에 이르기까지 세계 곳곳의 기자들이 감염의 위협 속에서 셔터를 눌러 포착한 사진들입니다. 2020년 코로나19의 세계를 기록한 이 사진들은 심대한 위기 속에서 생존과 존엄을 이어가려는 우리 인류의 분투어린 노력을 보여줍니다. 감염의 고통과 죽음만이 아니라, 위험을 무릅쓴 돌봄과 헌신, 비대면 가운데 친밀함을 나누려는 따스함, 그리고 국가를 넘어선 지원과 연대를 이어가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국가, 지역, 인종, 종교가 다르다 하더라도 지금 인류는 모두 같은 배를 타고 있음을 조용히 웅변하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가 힘든 시기를 견디고 있는 우리 모두에게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랍니다.
Source: EPA-EFE Luong Thai Linh
Source: AAP James Gourley
Source: Yonhap Lim Hwa-yo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