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ending soon

Candid Essence: 51 Lives

Yooah Park 박유아

Nam-Seoul Museum of Art
서울 시립미술관 남서울미술관
2076, Nambusunhwan-ro, Gwanak-gu, Seoul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2076
15 Dec 2020 - 28 Feb 2021
As the last exhibition of the year, Seoul Museum of Art (SeMA) presents Candid Essence: 51 Lives, which surveys a portrait series by New York-based artist Yooah Park (1961~ ) developed around the subject of family. The mid-career artist’s 40 or so portraits of overseas Korean adoptees provide a sober look at their life trajectories as well her own. The series is presented as part of The Waiting Room Project*, which strives to embody the diverse and heterogeneous voices of viewers. The works resonate with the history of SeMA, Nam-Seoul Museum of Art (formerly the Belgian consulate), which was moved from its original location. The series also shows viewers that South Korea is the only member of the OECD that still allows overseas adoptions. The title of the exhibition, Candid Essence*, expresses the disposition of someone who tries to look upon the value of human survival from the place of pure love for her fellow human beings. This phrase also reflects the artist’s own view of the adoptees as well as their Übermensch-like will to overcome their prescribed conditions with optimism. Painted using a traditional Korean portrait technique since 2018, this series was inspired by the documentary project Side by Side (2018, directed by Glenn and Julie Morey)—which contains interviews with 100 overseas Korean adoptees—that the artist came across by chance. She projects her own layered identity as an immigrant mother onto the faces of adoptees whose stories she listened to with empathy. She studied and revealed the personal histories inscribed onto 50 faces. The subtitle of the exhibition, 51 Lives, was named after the artist’s own life and the resilient lives of 50 interviewees in which Eastern and Western cultures clash and coexist. The exhibition’s layout encourages an endless exchange between the works and viewers, and constitutes a total of 50 or so paintings, installation, and video works. They include her Ressentiment-Hyo (2012), which is based on the artist’s family history, Music Box series (2013), and finally the Übermensch series (2018/20) at the center. Park deepens the exploration of her own identity through various relationships such as those between couples and between herself and her parents, siblings, and friends. She questions the traditional concept of a family in Korean culture and shows us that we in fact do not differ much from the figures in the artist’s portraits. Candid Essence: 51 Lives will hopefully act as an impetus for viewers to free themselves from the social structure and mode of thinking that designate the traditional familial structure as a normal family.
서울시립미술관의 올해 마지막 전시인 ≪단순한 진심: 51 Lives≫은 뉴욕에 기반을 둔 박유아(1961~ )가 ‘가족’을 주제로 전개해 온 초상 프로젝트를 선보이는 전시다. 박유아 작가는 한국 해외 입양인의 40여 점의 초상을 중심으로 작가 자신과 그들의 삶의 여정을 담담한 시선으로 마주한다. 특히 이번 전시는 다양하고 이질적인 관객의 목소리를 담는 <대기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구벨기에영사관)이 가지고 있는 건축물 이주 서사와 공명하는 중견 작가의 프로젝트이다. 이는 동시에 대한민국이 아직도 OECD 가입국가 중 유일하게 국외 입양을 시행하고 있음을 환기한다. 전시 제목인 ‘단순한 진심’*은 인간 실존의 가치를 사심 없이 바라보려는 인간애가 담긴 태도를 담고 있다. 이는 작가 박유아가 그린 입양인 초상에 담긴 자신의 시선이자 주어진 환경을 긍정의 의지로 극복하고자 하는 작품 속 주인공들의 ‘위버멘쉬’적 인간 유형을 담은 표현이기도 하다. 작가는 우연히 한국 해외 입양인 100인을 인터뷰한 다큐멘터리 프로젝트 <사이드 바이 사이드>(2018, 글렌 모리와 줄리 모리 부부 감독)에서 작품의 모티브를 얻었다. 이를 바탕으로 2018년부터 전통 초상 기법을 사용한 <위버멘쉬> 초상 시리즈를 제작했다. 이민자 어머니라는 다층적인 정체성을 가진 작가는 자신의 입장을 대상에 투영한 ‘입양인의 얼굴’에 주목하고 그들의 이야기에 공감하며 50명의 얼굴에 담긴 개인의 역사를 관찰하고 표현했다. 부제인 ‘51 Lives’는 동서양의 문화와 가치가 혼재되어 충돌하는 삶을 살아내는 50명의 인터뷰 대상자들의 삶과 작가 자신의 삶을 지칭한다. 이번 전시는 작품과 관람객이 끊임없이 시선을 교차하는 방식을 적용하여 작가의 가족사에서 출발한 <르쌍띠망-효>(2012) 와 <뮤직 박스>(2013) 연작, 그리고 <위버멘쉬>(2018/20) 연작을 중심으로 50여 점의 회화, 설치, 영상으로 구성된다.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부모, 형제, 부부와 연인, 지인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대상을 통해 지속해 온 자신의 ‘정체성 탐구’를 심화한다. 이를 통해 한국 사회의 전통적인 가족 관념에 의문을 제기하고, 작가의 눈을 통해 바라본 그림 속 인물들이 실상 ‘우리’와 다를 바 없다는 점을 보여준다. ≪단순한 진심: 51 Lives≫가 전통적 가족 형태를 정상 가족으로 규정짓는 사회 제도와 인식의 틀에서 벗어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Source: SeMA
Source: Yooah Park
Source: Yooah Park
Source: Yooah 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