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s in Seoul ending soon

Olympic Effect: Korean Architecture and Design from 19802 to 1990s

올림픽 이펙트: 한국 건축과 디자인 8090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국립현대미술관(과천)
313 Gwangmyeong-ro, Gwacheon-si, Gyeonggi-do
경기도 과천시 광명로 313
17 Dec 2020 - 11 Apr 2021
Since 2010,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MMCA) has carried out various programs to lay the foundation of Korean architectural and design history. The MMCA accordingly presents the exhibition Olympic Effect: Korean Architecture and Design from 1980s to 1990s , which examines the rapid changes that occurred in Korea's visual and material culture hroughout the 1980s and 1990s. Taking "Olympic Effect" as its keyword, the exhibition revisits the architectural events and design objects that appeared as a result of the 1988 Seoul Olympics and reveals their multiple layers of meaning. As a major international event, the Olympics marked a seismic shift in all areas of Korean society. The exhibition turns the spotlight away from the Olympics itself to shine on the overlapping scenes of the event's preparation, exploring the urban development, environmental design, architecture, industrial design, and graphic design both prompted and ironically streamlined by the Olympics. The legacy of the Olympics permeates our daily lives in various ways that defy physical or statistical measurement. This is shown in how the exhibition's archival display of the era's visual culture, material culture, and artifacts uncovers the process of how and by whom they were produced and accepted. The exhibition also retraces the work of designers and architects who remained in practice amid the social transformation of the 1980s and 1990s. Also on display are reinterpretations of these archival materials expressed in newly commissioned artworks. International events such as the Tokyo Olympics originally planned for 2020 are now contending with COVID-19. The staggering costs, environmental destruction, and social exclusion caused by large scale development cast a shadow that accompanies the Olympics. Overcoming the past dichotomies of national-international, old-new, vanished-remaining, the exhibition explores the conditions for understanding and recording the present age. The MMCA invites all visitors to discover the multilayered practices of Korean modern architecture and design leading up to and following the 1988 Seoul Olympics.
국립현대미술관은 2010년 이후 한국 건축과 디자인사 구축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해왔다. 이에 맞춰 《올림픽 이펙트: 한국 건축과 디자인 8090》전은 1980년대에서 1990년대 사이 급격히 성장한 한국의 시각·물질문화의 기반을 재조명하는 전시로 기획되었다. 전시는 특히 1988년 서울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만들어진 여러 층위의 건축적 사건과 디자인 사물을 올림픽 여파(Olympic Effect)라는 키워드로 재조명한다. 88서울올림픽은 우리 사회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친 국제 행사로 기록된다. 하지만 이번 전시는 올림픽 자체보다 올림픽에 대응하는 중첩된 면모들을 살펴본다. 올림픽이 촉발했거나 혹은 역설적으로 올림픽에 의해 납작해진 도시, 환경, 건축, 사물, 이미지 등을 펼쳐본다. 올림픽 유산은 물리적으로 수치화 될 수 없는 다양한 형식으로 우리 일상에 자리하고 있다. 전시장의 아카이브는 당대 시각문화, 물질문화, 인공물들이 누구에 의해 어떻게, 생산, 수용되었는지 과정을 살피는 매개가 된다. 특히 1980년대부터 1990년대 사회 변화 속에서 디자이너와 건축가들의 계획과 설계 과정을 들여다본다. 또한 이러한 아카이브를 토대로 전시 주제를 재해석한 작가들의 커미션 작업이 함께 선보인다. 2020년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 등 국제 행사들은 코로나-19로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막대한 개최 비용, 대규모 개발로 인한 환경파괴와 사회적 배제 등이 올림픽의 그림자로 공존했다. 하지만 이번 전시는 한국적인 것과 세계적인 것, 옛 것과 새 것, 사라진 것과 남은 것 사이에서 고민했던 이분법적인 문제의식을 넘어 현재를 이해하고 기술하기 위한 조건들을 탐색해보고자 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올림픽이라는 사건 전후에 놓인 한국 현대 건축과 디자인 실천들을 다층적으로 바라보기를 권한다.
Source: 국립현대미술관/MMCA
Source: 국립현대미술관/MMCA
Source: 국립현대미술관/MMCA
Source: 국립현대미술관/MM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