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ending soon

SENS ET NON-SENS: Works from 1974-2020

意味와 無意味

Byungso Choi 최병소

Arario Gallery
아라리오갤러리
84 Bukchon-ro 5-gil, Jongno-gu, Seoul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 5길 84
26 Nov 2020 - 27 Feb 2021
Arario Gallery Seoul is pleased to present "意味와 無意味 SENS ET NON-SENS: Works from 1974-2020", a solo exhibition by CHOI Byungso. The exhibition aims to reconsider CHOI’s unique position as an artist, who encompasses the stylistic tendencies of not only Korean avant-garde experimental art from the late 1960s but also Dansaekhwa (Korean monochrome painting), within the art historical narrative. This comprehensive overview of the past fifty years of his practice juxtaposes early conceptual art from the 1970s with recent paintings and installation works. The title of this exhibition "意味와 無意味 SENS ET NON-SENS: Works from 1974-2020" is derived from CHOI’s work "Untitled" (1998), which incorporates the book of the same name (1948) by Maurice Merleau-Ponty. The artist rejected the mainstream system existing in the arts and society as a whole and attempted to open new possibilities through dismantling the system. As such, CHOI’s artistic practice is in touch with Merleau-Ponty’s worldview that recognized the importance of both experience and physical experience and insisted on the meaninglessness of the world of reason and logic...
아라리오갤러리 서울은 최병소의 개인전 《意味와 無意味 SENS ET NON-SENS: Works from 1974 to 2020》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작가의 예술세계의 근간을 이루는 1970년대 초기 작품과 최근의 작품을 병치시킴으로써 1970년대 초반 전위적 한국 실험미술의 태동과 단색화의 경향을 관통하고 있는 최병소만의 독특한 미술사적 위치를 재고하고자 한다. 전시의 제목 《意味와 無意味 SENS ET NON-SENS》는 작가의 작품 <무제>(1998)에 사용된 메를로 퐁티의 저서(1948)에서 가져왔다. 최병소는 예술과 사회 전반에 존재하는 주류 체계를 부정하며 그 체계를 해체하는 것을 통해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두고자 했다. 이와 같은 그의 작업 세계는 이성과 논리 세계의 무의미함을 주장하고 경험과 물리적 경험성의 중시를 주장했던 메를로 퐁티의 세계관과 그 맥이 닿아 있기도 하다.
Source: Byungso Choi, Untitled, 1975 아라리오갤러리/Arario Gallery
Source: Byungso Choi, Untitled, 1974 아라리오갤러리/Arario Gallery
Source: Byungso Choi, 0200815 Untitled, 2020 아라리오갤러리/Arario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