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s in Seoul ending soon

Letter to the Sea

Lim Sokchanlina

Cicada Channel
시카다 채널
Online
1 Feb 2021 - 28 Feb 2021
Khmer English
ARTIST'S STATEMENT From the series Cambodian Migrant Workers in Asia - A Conversation 2015, international news found out that there is fishing slavery in Thai fishing industry. There are so many issues including, work abuse, human trafficking, drug using and trafficking, no contact to relative, working in sea without seeing mainland for many year, so on. 2017, Thailand reform their rule on fishing industry. There is slavery from Loa to Myanmar and Cambodia. I visited many Cambodia fishermen in Thailand sea in many provinces in the south of Thailand including Samut Prakan, Chun Buri, Rayong, Trat, Samut Sakhon, SongKhla, and Pattani province. I have decided to write a letter and read the letter in the sea at koh Kut. Koh Kut (Kut Island) is an island near the Thai and Cambodian maritime border next to Koh Kong province in Cambodia. It is to dedicated to enslaved Cambodian fisherman in Thailand. The actual reading happens under the sea. The bubbles blow from my mouth, flow up and spread to the rest of the sea. Hopefully it can reach the spirit of the sea and connect to the Cambodian fishermen who lose their lives at sea. I wish them a better life!
<아시아의 캄보디아인 이주노동자 - 대화> 시리즈 중 2015년, 세계 언론에 태국 수산업계의 노예어업이 보도되었다. 노동 과정에서의 학대와 인신매매, 약물 사용 및 밀거래가 밝혀졌고 친지와 강제로 연락을 두절시키고 수년 간 육지를 보지 못한 채 바다에서 어업을 시키는 등 그밖에도 수많은 문제가 있었다. 태국 정부는 2017년 어업에 대한 법률을 개정했다. 이 노예들은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등지에서 왔다. 나는 사뭇 프라칸, 춘 부리, 라용, 트랏, 사뭇사콘, 송끌라, 파타니 지방 등 태국 남부의 여러 지역에서 캄보디아 어부들을 만났다. 나는 편지를 써서 코 쿳 앞바다에서 읽기로 했다. 코 쿳(쿳 섬)은 태국과 캄보디아 해상경계선 근처의 섬으로 캄보디아의 코 콩 지역을 이웃하고 있다. 이것은 태국의 캄보디아인 노예 어부들에게 바치는 작품이다. 실제 낭독은 바닷속에서 이루어졌다. 내 입에서 나와 위로 떠오르고 먼 바다로 퍼지는 공기 방울들이 바다의 정령에게 닿아 바다에서 목숨을 잃은 캄보디아 어부들에게 도달하기를 바랐다. 그들에게 더 나은 삶이 있기를!
Source: CICADA CHANNEL
Source: CICADA Chann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