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ending soon

Hakgojae Collection: 38˚C

Ian DAVENPORT, CHEN Wenji, Giuseppe PENONE, Anish KAPOOR, Tim EITEL, HEO Suyoung, LEE Woosung, PARK Gwangsoo, JANG Jaemin, Andreas ERIKSSON 이안 다벤포트, 천원지, 주세페 페노네, 아니쉬 카푸어, 팀 아이텔, 허수영, 이우성 박광수, 장재민, 안드레아스 에릭슨

Hakgojae Gallery Gallery Space 1
학고재 본관
50 Samcheong-ro, Jongno-gu, Seoul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50
6 Jan 2021 - 31 Jan 2021
Humanity is ill. The disease that came abruptly proliferated at a terrifying pace and gave rise to the pandemic, unprecedented in this century. The dystopia in 2020 derived from a small virus of the real world, not extraterrestrials or robots, nor a theological being. The origin is unclear, but what is certain is that this unwelcomed visitor is already a part of the world that we will endure. Disease respects no privileges. The human body is feeble; it easily heats up when an unknown virus infiltrates. Thus, the temperature became a sign of infection. The standard for high fever is approximately 38°C, entrance to public spaces is restricted for those whose body temperature exceeds it. People worldwide are focusing on the body - people isolate themselves to protect it, and sensitively react to symptoms. With limits on physical activities, virtual reality has expanded. As time spent alone increased, interest in the inner world grew as well. We, who have been tirelessly chasing individual values, all together came to a stop. Only now, we look around our surroundings. The dangerous temperature, 38°C, is also the most comfortable bath water temperature one feels. Suddenly, we are humbled as minuscule beings in an immense world. Envision the environment with infinite bounds and depth that has been embracing the human body. This exhibition's objective is to contemplate the relationship between humanity and the world anew, using the pandemic era as an opportunity. Centering around the Hakgojae collection, this exhibition scopes on both Korean and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ists' works in four categories; body, mind, matter, and nature.
Source: Miran Park · Curator, Exhibition Director at Hakgojae Gallery
인류가 아프다. 불현듯 등장한 전염병은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며 이번 세기 초유의 팬데믹을 야기했다. 2020년의 디스토피아는 외계 생명체나 로봇, 어떠한 신화적 존재가 아닌 현실 세계의 작은 균으로부터 시작됐다. 유래는 명확하지 않으나 분명한 것은 이미 이 불청객이 우리가 겪어낼 세상의 일부가 되었다는 점이다. 질병 앞에서는 특권이 없다. 사람의 몸은 연약하여 낯선 균의 침투에 쉽게 달아 오른다. 그래서 체온이 감염의 지표가 됐다. 고열의 기준점은 약 38℃, 이를 넘기면 공공장소의 출입이 제한된다. 온 세상 사람들이 몸에 주목한다. 지키기 위해 격리하고, 징후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물리적 활동이 제한되니 가상 현실이 팽창했다. 혼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내면 세계에 대한 관심도 커졌다. 각기 다른 가치를 바쁘게 좇던 우리는 모두 함께 멈추었다. 비로소 주위를 돌아본다. 위험한 체온 38℃는 사람이 가장 편안함을 느끼는 목욕물의 온도이기도 하다. 커다란 세상 속 작은 생명으로서 문득 겸손해진다. 도달할 수 없는 한도와 깊이로 인간의 몸을 품어온 환경을 떠올려본다. 이번 전시는 팬데믹 시대를 계기 삼아 인류와 세상의 관계를 새롭게 고민해보기 위해서 마련한 자리다. 학고재 소장품을 중심으로 국내외 동시대 작가들의 작품을 몸, 정신, 물질, 자연이라는 네 가지 범주로 나누어 살펴본다.
Source: 박미란 · 큐레이터, 학고재 기획실장
Source: Tim Eitel, Sand, 2003
Source: Andreas Eriksson, Semaphore Jirisan, 2019
Source: Woosung Lee, Sleeping Man,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