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ending soon

House, Family, Nature and Chang Ucchin

장욱진 30주기 기념전: 집, 가족, 자연 그리고 장욱진

Chang Ucchin 장욱진

Hyundai Hwarang
현대화랑
8 Samcheong-ro, Jongno-gu, Seoul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8
13 Jan 2021 - 28 Feb 2021
Hyundai Hwarang presents House, Family, Nature and Chang Ucchin commemorating the 30th anniversary of the artist’s death. Chang Ucchin is widely revered for his unique and unparalleled art practices in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art. The ordinary and every day subjects celebrated in this exhibition are depicted on the canvas with particularities often seen in children’s paintings with their warm shapes and friendly colors. Under his mantra “I am simple,” the aesthetics are rooted in the artist’s utopic simplicity embedded in the small-scale paintings. As the title alludes, the exhibition focuses on the major subjects of Chang’s oeuvre. Covering his entire career arc, each painting reflects the zeitgeist of an artist who experienced the turbulent epochs of Korea’s modern history including Japanese colonization, the Korean War and massive industrialization. A “House” that is expressed solely by simple squares and triangles is the shelter protecting the artist and his family from the aftermath of the war’s destruction. Throughout his life, the time spent in his houses and the ateliers contained within them become almost synonymous with this works. Specific times in Deokso, Myeongnyun-dong, Suanbo and Singal serve as benchmarks in discussing his artistic practice. The “Family” becomes emblematic of exceptional happiness and love supporting the artist as an exceptional being in every aspect allowing him to fully follow his path. “Nature” is imbued with the idyllic serving not only as a nest for his house and family but as a place of peace where humans and animals coexists with Taoistic implications. The exhibition provides an opportunity to explore the humor and freedom that is unlocked by the seeming naivety exuding from the artist’s elegantly manifested visual language. We invite you to experience Chang’s visual language through the fifty major works on display in this exhibition.
현대화랑은 장욱진 화백의 30주기를 기념하며 《집, 가족, 자연 그리고 장욱진》을 개최한다. 장욱진(1917-1990)은 한국 근현대미술사에서 독보적 회화 세계를 펼친 작가다. 그는 집과 가족 그리고 자연 등 일상적 이미지를 어린아이가 그려 놓은 듯한 정감 있는 형태와 독특한 색감으로 화폭에 그려냈다. 늘 "나는 심플하다"고 강조하며 작가가 추구한 단순함의 미학과 소박한 삶의 이상향이 그의 작은 그림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집, 가족, 자연 그리고 장욱진》은 제목처럼 장욱진 작품의 주요 소재이자 주제인 집, 가족, 자연이라는 모티프에 주목한 전시다. 초기작부터 말년의 작품까지, 그림 곳곳에 따로 또 같이 등장하는 세 요소에는 일제 식민지, 한국전쟁, 산업화 등 격동의 시대를 살았던 한 예술가의 시대정신이 포착된다. 사각과 삼각형의 간결한 형태로 그려진 집은 전쟁 이후 황폐해진 환경에서 나와 가족을 보호하는 유일한 안식처이다. 덕소, 명륜동, 수안보, 신갈 등의 작업실을 기준으로 작업 양상을 논할 정도로 장욱진의 작품과 집(아틀리에)은 불가분의 관계에 놓인다. 가족은 전업 작가의 길을 걸을 수 있도록 심적으로 물질적으로 도와준 특별한 존재이자, 사랑과 행복의 감정을 표상한다. 목가적 정취로 가득한 자연은 집과 가족의 보금자리이자 인간과 동물이 공존하는 평화의 장소이며, 작가의 도가적 세계관을 암시하는 곳이다. 장욱진의 대표작 50여 점을 집, 가족, 자연이라는 테마로 감상하는 전시를 통해 해학과 자유, 순진무구함이 깃든 그의 아름다운 조형 언어를 재확인하고, 나아가 가족을 향한 사랑과 이제는 잊힌 동화적 세계를 느끼는 소중하고 특별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
Source: 현대화랑/Hyundai Hwarang
Source: 현대화랑/Hyundai Hwarang
Source: 현대화랑/Hyundai Hwarang
Source: 현대화랑/Hyundai Hwar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