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ending soon

Passionaries

열정가들

Gina Beavers 지나 비버스

Various Small Fires
Dokseodang-ro 79, Yongsan-gu, Seoul
서울시 용산구 독서당로 79
16 Jan 2021 - 20 Mar 2021
Various Small Fires is pleased to present Passionaries, American artist Gina Beavers’ first solo exhibition in Asia and her first exhibition with VSF. In Seoul, the artist will present eight new paintings that look at contemporary Internet culture and social phenomena to consider themes that include consumerism, celebrity fandom, global media circulation, image consumption and manipulation, as well as the creation and distortion of the self. Beavers’ practice is rooted in the archiving of digital imagery with many hours spent scouring online resources such as Instagram, YouTube, Twitter, and Google. In recent years, Beavers has most commonly used makeup tutorial videos, snapshots of celebrities, and photos of so-called “#foodporn,” a common Internet hashtag, as source material that is both internationally wide ranging yet culturally repetitious. Passionaries seeks to find and emphasize common ground between American and Korean audiences: her paintings Gilgeori Toast and Korean Fried Chicken, for example, all document Instagram photos of Korean-American street food that are extremely well-circulated beyond their geographic boundaries. To create her highly tactile, almost photo-realist works, Beavers applies layer after layer of acrylic paint, which she subsequently carves. #foodporn images are styled to present food at its seductive, gluttonous best. These performative photos originated in Asia, and Passionaries returns this genre of photo-making to its source. Yet Beavers’ sculptural paintings also undermine the flatness of the Instagrammed images her work otherwise carefully replicates, playing with questions of the representation of “reality” on social media. A burger rendered carefully in acrylic by Beavers comes no closer to the original plated piece of food than a photo on Instagram. Here the artist engages with age-old questions related to the ability of an image, painted or otherwise, to serve as a “document” of a given object or scene— a question that only continues to play out on social media and the Internet more broadly in the present day. The term “food porn” inherently gestures to the fusion of food and body, an idea literally embodied by works like Liz Phair ‘Parasite’ Butt Cake. Beavers’ oeuvre often features paintings of the human figure, as portrayed in other works in Passionaries that include hands and lips based on stills from online makeup tutorials. These works all feature Beavers’ painting of singer Liz Phair’s own painted fan art (which Beavers discovered on the musician’s Twitter feed) of a scene from the 2019 Korean movie Parasite — another potent pop cultural touchstone between Korean and American audiences, considering the film’s breakthrough as the first non-English language film to win the Academy Award for Best Picture. In this context, Beavers’ “fan art of Liz Phair’s fan art,” in the artist’s words, becomes less a meditation on the particularities of Parasite itself and more about the globalized circulation, consumption, and distortion of media and celebrity fandom both on and offline. In this particular scene from Parasite, the wealthy Yeon-Kyo takes a prospective tutor, Ki-Woo, on a tour of her enviable home, all the while projecting a meticulously-crafted veneer of contentment — the embodiment of “the good life,” as we’re led to believe. According to Beavers, this scene from Parasite becomes “almost a perfect real life metaphor for the experience of a Capitalist life lived online.” As we scroll through our Instagram feeds, we’re constantly fed carefully-curated images of what happiness should look like: the body we should have, the food we should eat, the lives we should desire. By way of images depicting carefully-manicured nails, temptingly-rendered burgers, and mesmerizing eye makeup, Passionaries puts these questions at center stage.
베리어스 스몰 파이어스는 미국 작가 지나 비버스의 아시아 개인전 데뷔를 서울지점에서 소개한다. ‘이타심을 행동으로 옮기는 열정적인 사람들’을 뜻하는 <열정가들>은 VSF와의 첫 전시이다. 소비자 중심주의, 팬덤 문화, 세계 미디어 유통, 이미지 소비와 조작, 자아 창작과 왜곡의 주제를 포함한 현대 인터넷 문화와 사회 현상을 살펴본 신작 8점을 선보인다. 비버스 작업은 인스타그램, 유튜브, 트위터, 구글 등 온라인 플랫폼에서 오랫동안 찾은 이미지를 보관하며 시작된다. 최근 몇 년간 비버스는 세계적으로 광범위하고 문화적으로도 중복되는 메이크업 튜토리얼 영상, 연예인 사진, 해시태그 #foodporn (음식 포르노)에서 찾은 이미지를 자료로 사용하고 있다. <열정가들>은 미국과 한국 관객 사이에 공통점을 찾고 이를 살펴보고자 한다. <길거리 토스트>와 <코리안 프라이드 치킨>은 지리적 경계를 넘어 미국식 한국 음식사진을 묘사했다. 작가는 촉각적이고 사실적인 그림을 제작하기 위해 아크릴 물감을 겹겹이 바르며 조각한다. #foodporn 이미지는 굉장히 매혹적이고 탐욕스럽게 보인다. 이러한 설정적 사진은 아시아에서 시작되었고 <열정가들>은 이 사진 장르의 근원으로 되돌아오게 한다. 비버스의 조각적 그림은 인스타그램의 평면적인 이미지를 약화하는 동시에 소셜 미디어에 나타나는 “현실”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아크릴로 신중히 만들어진 비버스의 버거는 인스타그램 사진보다 실제 음식에 더 가깝다. 작가는 주어진 물건이나 풍경을 기록하는 이미지 능력과 관련된 오래된 질문을 다룬다.이 질문은 아직도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에서 광범위하게 지속된다. “음식 포르노” 라는 용어는 본질적으로 음식과 신체의 결합을 의미하는데, <리즈 페어 ‘기생충’ 엉덩이 케이크>에서 문장 그대로 구현된다. 온라인 메이크업 튜토리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손과 입술을 작품으로 옮겼다. 엉덩이, 손, 눈과 입술에는 모두 비버스가 트위터에서 발견한 미국 가수 리즈 페어가 그린 <기생충>의 한 장면이 그려져 있다. 작가는 ‘리즈 페어 팬아트의 팬아트’라며, 아카데미 역사 첫 비영어권 영화 작품상을 받은 <기생충> 자체의 독특한 요소는 적어지고 온·오프라인에서 미디어의 세계화된 유통, 소비, 왜곡, 연예인 팬덤에 대한 명상이 된다. 영화 <기생충>의 한 장면은 부잣집 사모님인 연교가 예비 과외 선생님인 기우에게 자신의 집을 소개하며 세심하게 제작된 겉치레의 “좋은 삶”의 전형을 투영해 관객에게 그것을 믿도록 하였다. 비버스에 따르면, 이 장면은 “온라인에 사는 자본주의 삶의 경험에 거의 완벽한 현실 은유”이다. 우리가 인스타그램 피드를 볼 때, 우리가 가져야 할 몸매, 먹어야 하는 음식, 원하는 삶에 대한 행복의 모습을 신중하게 선별된 이미지로 지속적으로 제공받는다. 잘 손질된 손톱, 유혹적으로 그려진 버거, 매혹적인 눈화장을 묘사한 이미지를 통해 <열정가들>은 이러한 질문들을 중심을 둔다.
Source: Various Small Fires
Source: Various Small Fires
Source: Various Small Fires
Source: Various Small Fi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