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ending soon

Encounters Between Korean Art and Literature in the Modern Age

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Deoksugung)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99 Sejong-daero, Jung-gu, Seoul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99
4 Feb 2021 - 30 May 2021
In Korean history,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1910–1945) has generally been viewed as an era of darkness and despair. As such, any attempt to examine the events of this time period are subject to preconceived notions of anger and aversion, like reliving a painful wound. Under colonial rule, of course, the people of Korea were continuously shackled by many contradictory social structures. But even so, this era was a period of profound transformation, during which time the traditional society of the past collided with the modern society of the present, with new cultures and technologies being accepted, absorbed, or repelled with unimaginable speed. In particular, young people became fascinated by a rapid surge of new ideas, philosophies, knowledge, and culture from the West. This exhibition shares the stories of artists and writers who devoted themselves to art and literature during this paradoxical era, focusing primarily on life in colonial Seoul (then known as Gyeongseong) in the 1930s and 40s. These cultural figures were free spirits who gathered in cafes and bars, condemned the absurdities of reality, promoted their own perception of a new era, and advocated the new avant-garde of knowledge, much like the École de Paris in France. Despite the overlying social contradictions and confusion, these artists and writers became a driving force, forming a deep solidarity as they cleared their own path through their shared belief in the abiding value of literature and art. Uncovering and introducing many invaluable assets of Korean heritage created through the joint efforts of writers and artists in the modern era, this exhibition opens the door to a thrilling new world of art and literature, celebrating the achievements of cultural pioneers who actively cultivated and shared their wisdom and nobility during a time of national crisis and contradiction.
1910년부터 1945년까지의 시기에 해당하는 일제 강점기는 통상적으로 ‘암흑’의 시대, ‘절망’의 시대로 인식되어 왔다. 그래서 그 시대의 역사를 들여다보는 일은, 아픈 상처를 들추는 것으로 그다지 유쾌하지 않을 것이라는 선입견을 갖기 쉽다. 물론 식민지화된 국가의 일원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벗어날 수 없는 족쇄와 같이 근본적으로 모순된 사회 구조를 견뎌내야만 하는 일이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시대는 이전의 전통 사회와 지금의 현대 사회를 잇는 엄청난 변혁의 시기로, 상상할 수 없이 빠른 속도로 신문화의 충격을 받아들이고 흡수하고 튕겨냈던 ‘역동’의 시대였던 것도 사실이다. 빠른 속도로 착륙한 서양의 새로운 사상, 철학, 지식, 그리고 문화가 이 시대의 젊은이들을 자극했고, 또한 매료시켰다. 이번 전시는 1930-1940년대 경성이라는 시공간을 중심으로, ‘문학’과 ‘예술’에 헌신하며 이 역설적인 시대를 살아 내었던 예술가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들은 프랑스의 에꼴 드 파리가 그러했던 것처럼, 다방과 술집에 모여 앉아, 부조리한 현실을 거부하고, 새로운 시대 인식을 공유하며, 함께 ‘지식의 전위’를 부르짖은 자유로운 영혼들이었다. 그리고 이들은 어떠한 사회적 모순과 몰이해 속에서도, 문학과 예술의 가치를 믿고 이를 함께 추구했던 예술가들 사이의 각별한 ‘연대감’을 통해서, 스스로의 길을 개척해 나갈 추동력을 얻었다. 한국 근대기 문학인과 미술인들이 함께 만들어낸 소중한 자산들을 발굴하고 소개한 이번 전시를 통해, 비록 가난하고 모순으로 가득 찼던 시대 한가운데에서도 정신적으로는 그 누구보다 풍요롭고 ‘귀족적’이었던 예술가들의 멋진 신세계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Source: 국립현대미술관/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Source: Gu Bon-ung, Still Life with a Doll, 1937 국립현대미술관/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ource: 12,000 Peaks of Modern Geumgang, cover illustration: Hwang Jeongsu, Byeolgeongon, (vol. 8, no. 7), July 1933, Institution of Modern Bibliography collection 국립현대미술관/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ource: Lee Seungman, illustration for Bak Jonghwa's Blood on the Silk Jacket, 1936 국립현대미술관/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