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ending soon

Timeless

Minjung Kim 김민정

Gallery Hyundai
갤러리현대
14 Samcheong-ro, Jongno-gu, Seoul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14
19 Feb 2021 - 28 Mar 2021
Gallery Hyundai is pleased to present Minjung Kim’s solo exhibition Timeless. Timeless is the title of Kim’s series introduced in Korea for the first time through the exhibition and contains the artist's willingness to overcome the finitude of human nature through art. For almost thirty years, Kim has been developing a body of creative works that employ Hanji, the Korean mulberry paper, and ink, as well as fire. Exploring the artistic movements of the East and West, Kim uses black ink to draw lines or create spontaneous strokes, and repeatedly pastes the layers of Hanji paper which she delicately burns with incense sticks and candles. Based on a sufficient understanding of Hanji's unique properties, Kim captures the beautiful colors and smudges of Hanji in her work, and creates a sense of space and aesthetic tension by formulating the pieces of burned Hanji. Works made through repeated process of burning and gluing contains the theory of Eastern philosophy such as emptiness and fullness, yin and yang, and samsara.
갤러리현대는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작가 김민정의 개인전 《Timeless》를 개최한다. 전시의 제목 《Timeless》는 국내에 처음 소개하는 작품의 제목이자, 인간이라는 존재의 유한성을 예술을 통해 극복하고자 하는 작가의 의지를 드러낸다. 한지를 주요 매체로 30여년간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김민정은 동양과 서양의 예술적 흐름을 탐구하며 한지에 먹으로 그림을 그릴 뿐 아니라, 촛불이나 향불로 조심스럽게 태운 한지 조각들을 겹겹이 쌓아 올리는 콜라주 작업으로 자신만의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하였다. 작가는 한지 고유의 물성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바탕으로 한지의 아름다운 빛깔과 색의 번짐을 작품 속에 담아내고, 타고 남은 한지 조각들을 조형적으로 배치하면서 공간감과 미적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태우기와 붙이기의 반복적 과정으로 만들어지는 작품에는 비움과 채움, 음과 양, 윤회와 같은 동양 철학적 사유가 담겨 있다.
Source: 갤러리현대/Gallery Hyundai
Source: 갤러리현대/Gallery Hyund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