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ending soon

I’m Not a Stone

아임낫어스톤

Hyunki Park 박현기

Gallery Hyundai
갤러리현대
14 Samcheong-ro, Jongno-gu, Seoul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14
21 Apr 2021 - 30 May 2021
Gallery Hyundai proudly presents Park Hyunki’s solo exhibition I’m Not a Stone. This exhibition is the third solo exhibition held at the gallery following Park Hyunki: The Pioneer of Korean Video Art that commemorated the tenth anniversary of his passing (2010), and Visible, Invisible (2017) that introduced not only installation works from the early 1990’s and meditative video works but also expressionist paintings and oil stick drawings on Korean paper. While Park Hyunki (1942-2000) is best recognized within Korea and abroad as the pioneer of Korean video art, his oeuvre is certainly not limited to video. Having studied painting and architecture in college, he worked regularly as an architect and interior designer. He experimented with and presented works in mediums as varied as sculpture, installation, prints, video, performance, painting, drawing, and photo-media. Specifically, I’m Not a Stone highlights works that represent pivotal moments within his vast creative oeuvre, revealing what lies beyond the label of “video artist.” Furthermore, it aims to affirm Park Hyunki’s art historical achievements and significance as he is yet and again reevaluated as an important figure in the history of Asian Contemporary Art. The ten works highlighted in I’m Not a Stone broadly encompasses Park Hyunki’s career from 1978 to 1997. Untitled (1983) transfers rocks from a riverside to the gallery space to contemplate the relationship between human, art, and nature. The site-specific installation Untitled (ART) (1986) humorously explicates his own ideas on art and architecture. Mandala (1997) edits together religious iconography and pornography using cutting edge digital technology of the time to invoke the sense of moulding to one image. These works, along with Untitled (1988), the largest piece in the “TV Stone Tower” series, have been reproduced under the auspices of the Park Hyunki Estate including family, critics and technicians that worked with the artist. This landmark exhibition marks the first time that these major works are being shown to the public since the artist’s passing.
갤러리현대는 박현기의 개인전 《I’m Not a Stone(아임낫어스톤)》을 개최한다. 《I’m Not a Stone》전은 갤러리현대가 기획한 박현기의 세 번째 개인전으로, 작가의 작고 10주기를 기념해 2010년 회고전 형식으로 마련한 《한국 비디오 아트의 선구자 박현기》전, 그의 1990년대 초반의 설치 작품과 후반기의 명상적 영상 작품을 비롯해, 한지에 오일 스틱을 사용한 표현주의적 회화와 드로잉을 처음으로 대거 소개한 2017년의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Visible, Invisible)》전을 잇는다. 박현기(1942-2000)는 ‘한국 비디오 아트의 선구자'로 국내외에 명성이 높지만, 그의 작품 세계는 비디오 아트에 국한하지 않는다. 대학에서 회화와 건축을 공부했으며, 줄곧 미술가와 건축 및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동시 활약한 박현기는 조각, 설치, 판화, 비디오, 퍼포먼스, 회화, 드로잉, 포토미디어 등 다양한 매체를 전방위로 실험하며 도전적인 작품을 발표했다. 《I’m Not a Stone》전은 박현기의 창작 활동의 전환점이 되는 기념비적 대표작을 집중 조명함으로써, ‘비디오 아티스트’라는 수식에 가려진 그의 방대한 예술 세계에 주목한다. 또한 아시아 현대미술사의 중요한 아티스트로 재평가되고 있는 박현기의 미술사적 성취와 위상을 확인하기 위해 마련됐다. 《I’m Not a Stone》전의 출품작 10점은 1978년부터 1997년까지 박현기의 커리어를 폭넓게 아우른다. 강가의 돌을 전시장에 그대로 옮겨와 인간과 예술 그리고 자연과의 관계를 시적으로 성찰한 <무제>(1983), 신체와 공간, 미술과 건축에 관한 자신만의 아이디어를 유머러스하게 풀어낸 장소 특정적 설치 작품 <무제(ART)>(1986), 당시 최신 디지털 편집 기술로 종교적 도상과 포르노그래피 영상을 한 이미지로 조각하듯 결합한 말년의 대표작 <만다라>(1997), 'TV 돌탑' 연작 중 4m에 가까운 규모로 가장 거대한 <무제>(1988) 등을 유족과 미술평론가, 테크니션으로 구성된 ‘박현기 에스테이트’의 자문과 감수를 거쳐 재제작했으며, 주요 작품은 작가 사후 최초로 공개된다.
Source: Gallery Hyundai
Source: Gallery Hyundai
Source: Gallery Hyundai
Source: Gallery Hyund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