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current

Fortune Telling

운명상담소

Ilmin Museum of Art
일민미술관
152 Sejongdaero, Jongno-gu, Seoul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152
16 Apr 2021 - 11 Jul 2021
The Ilmin Museum of Art unveils Fortune Telling, a journey of reinterpreting shamanism and a cosmic worldview, investigating the meaning of fate and facets of one’s inner world. The COVID-19 pandemic has strikingly increased uncertainties, paralyzing preexisting value systems and institutions. A new normal has become a daily routine, while the futurologists offer their analysis of the post-corona era predicting the advent of a new paradigm. Each individual who has lost their way in physical and spiritual anxiety feels in need to identify their existence and connect with others. Divination or Studies on Changes anchored in mysticism is still extant deeply in people’s current rituals whipping up anxiety and stimulating desire to foresee the future. Fortune Telling artistically explores the mystical aspects and tendencies permeating into the most clandestine sphere of life. This exhibition is composed of Fate, located in Exhibition hall 1, and Counseling Tables in Exhibition hall 2, and brings together works by 17 teams of contemporary artists. It features a wide array of artworks that interpret the practices considered as superstitions from a scientific point of view, such as cosmological worldviews of shamanism, the four pillars of destiny, tarot cartomancy, psychological tests, and the art of divination, and rediscovers them as artistic devices.
코로나 바이러스가 여전히 사회를 잠식하고 있는 2021년 4월, 일민미술관은 《Fortune Telling: 운명상담소》전을 개최한다. 전시는 샤머니즘과 우주론적 세계관을 재해석하여 ‘운명’의 의미를 고찰하고 ‘상담’을 통해 내면 세계를 깨달아 가는 여정을 마련한다. 코로나19 팬데믹은 기존의 가치 체계와 시스템을 마비시키며 ‘불확실성의 시대’를 심화시켰다. 뉴노멀이 일상이 되고, 수많은 미래학자들이 새로운 패러다임을 예견하며 포스트 코로나 사회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내놓고 있다. 물질적, 정신적 불안 속에 길을 잃은 개개인은 존재에 대한 확인과 타인과의 연결을 필요로 한다. 점술이나 점성술, 역학 같은 신비주의 세계는 인류와 함께해 온 ‘불안’이라는 감정과 ‘미래’에 대해 알고자 하는 욕구를 자극하며 오늘날까지 현대인의 의식과 관습 속에 남아 있다. 《Fortune Telling: 운명상담소》는 과학기술시대에도 삶의 내밀한 영역에 스며들어 있는 신비주의 체계를 예술적 방법론으로 탐구하고 드러낸다. 1전시실 〈운명〉과 2전시실 〈상담소〉로 이루어진 본 전시에는 동시대 예술가 17명(팀)이 참여한다. 과학적 세계관에 비추어 볼 때 열등하고 미신이라 여겨지던 샤머니즘이나 명리학, 타로, 점술 등 우주론적 세계관을 ‘예술적 도구’로 재발견한 다양하고 흥미로운 작업을 선보인다.
Source: Ilmin Museum of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