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ending soon

BASQUIAT Royalty, Heroism, and the Streets

장 미쉘 바스키아 - 거리, 영웅, 예술

Jean-Michel Basquiat 장 미쉘 바스키아

Lotte Museum of Art
롯데뮤지엄
Lotte World Tower 7F 300 Olympic-ro, Songpa-gu, Seoul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로 300 롯데월드타워7층
8 Oct 2020 - 7 Feb 2021
The LOTTE Museum of Art will hold a large-scape exhibition featuring “genius artist” Jean-Michel Basquiat, who displayed a passionate world of art while resisting social bias. Basquiat, who made a meteoric rise on the New York art scene in the early 1980s and left some 3,000 artworks, opened a new horizon for contemporary visual culture through his new art charged with the energy of freedom and resistance. More than 150 masterpieces by this artist, whose name has become a byword for youth, and who is loved by people around the world as a source of new inspiration, will be shown on an unprecedented scale at this exhibition. Based on three keywords—royalty, heroism, and the streets—the Museum will comprehensively present the innovative world of art achieved by Basquiat. Paintings, sculptures, drawings and ceramic works representing his oeuvre as a whole will fill the entire exhibition space, from the SAMO period that began in the streets of New York, to the mass culture and new methods of industrialization appearing in his art, and the diverse icons he created based on the hero motif. Even more significant is that seven large-scale works made in collaboration with Andy Warhol will also be presented in the show. Basquiat, first known on the New York art scene as the rebel from the streets, rapidly joined the ranks of star artists. Life and death, violence and fear, light and darkness coexist in his works, which explicitly uncover the depths of humans’ inner being, while bringing viewers face-to-face with primordial human nature. This exhibition will be a prime opportunity for spectators to directly experience the world of art by Basquiat, whose life ended at the young age of 27, but who has continuously been reinterpreted in diverse realms including art, music and fashion, and is still with us today as a living legend and hero.
Source: Lotte Museum of Art
롯데뮤지엄은 천재 화가로 사회적 편견에 저항하며 불꽃 같은 예술세계를 보여준 장 미쉘 바스키아의 대규모 전시를 개최한다. 1980년대 초 뉴욕 화단에 혜성처럼 나타나 8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3,000여 점의 작품을 남긴 바스키아는 자유와 저항의 에너지로 점철된 새로운 예술작품을 통해 현대 시각 문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지금까지도 젊음의 대명사이자 새로운 영감의 원천으로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는 바스키아의 주옥같은 작품 150여 점이 국내 최대 규모로 롯데뮤지엄에 전시된다. 롯데뮤지엄은 ‘거리’, ‘영웅’, ‘예술’의 세 가지 키워드를 가지고 바스키아가 이룬 혁신적 예술세계 전반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뉴욕 거리에서 시작된 SAMO 시기부터 바스키아의 예술 속에 나타나는 대중문화와 산업화의 새로운 방식들, 그리고 영웅을 모티브로 그가 창조한 다양한 아이콘까지 그의 예술세계 전반을 조망하는 회화, 조각, 드로잉, 세라믹 작품이 전시장을 가득 채울 예정이다. 또한 앤디 워홀과 함께 작업한 대형작품 7점이 출품되어 더욱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 거리의 이단아로 뉴욕 미술계에 그 존재를 알린 바스키아는 스타작가 반열에 빠른 속도로 안착했다. 삶과 죽음, 폭력과 공포, 빛과 어두움이 공존하는 그의 작품들은 인간의 내면 밑바닥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면서 원초적인 인간 본성을 대면하게 한다. 이번 전시는 28살이라는 젊은 나이에 생을 마감했지만, 지금까지도 미술, 음악과 패션 등 다양한 영역에서 새롭게 해석되며, 살아있는 신화이자 영웅으로 우리와 함께하고 있는 바스키아의 예술 세계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최고의 순간을 선사할 것이다.
Source: 롯데뮤지엄
Source: Lotte Museum of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