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ending soon

A Museum for All, a Museum for Dogs

모두를 위한 미술관, 개를 위한 미술관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Korean History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98 Sejong-Daero, Jongno-gu, Seoul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198
4 Sep 2020 - 25 Oct 2020
The exhibition A Museum for All, a Museum for Dogs has opened up the MMCA for companion animals that are sometimes referred to as "family members," but are often restricted to enter public spaces. By inviting dogs to an art museum-a highly anthropocentric space and one of the most symbolic of all public spaces-we hope to rethink the meaning of companionship in contemporary society, our attitude towards the Other, the scope of tolerance allowed in a museum, and the idea of public spaces. For many years,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has worked hard to enhance the accessibility of the museum under the slogan of "A Museum for All." In the spirit of this mission, A Museum for All, a Museum for Dogs questions who we consider to be included in this word "all." For about a month, parts of the museum will transform into spaces where dogs and dog lovers can coexist. The project will experiment to see whether companion animals can remain as members of the family and society in public spaces, and whether the museum, as an anthropocentric construction, can embrace the Other and non-human entities. The project will consist of exhibitions, performances, screenings, and talks that deliberate on the meaning of companionship and relationships, the perception ability of other species, and the paradox of the concept of “nature-culture.” In the process of preparing for this, we not only concentrated on the artistic program, but also took into account other aspects surrounding the museum, such as the museum's architecture, management, and merchandise. Thus, experts from various fields have joined the team: two veterinarians, Seol Chae-hyeon and Cho Gwang-min, offered advice on the perception, cognition, habits, and emotions of dogs. Architect Kim Geong-jae and landscape architect Yoo Seung-jongdesigned the architecture and the landscape for dogs, while the screening program was curated by curator Kim Eun-hee. Above all, we thought of contemporary art practices that can minimize damage to the environment and tried to construct an exhibition in a different way than the preexisting norms. In small steps, the MMCA hopes to contribute to expanding the "significant otherness, by taking the environment, the Other, and our surroundings in a more thoughtful way. Welcome to all our dog companions, human companions, and other visitors: woof woof!!
Source: 국립현대미술관/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모두를 위한 미술관, 개를 위한 미술관》은 가족이라고 부르지만, 여전히 공공장소에 오기 힘든 반려동물을 미술관에 초청합니다. 지극히 인간적인 공간이자 대표적인 공공장소인 미술관의 실질적인 손님으로 개들을 초대하면서 현대사회의 반려의 의미, 우리 사회에서의 타자들에 대한 태도, 미술관이 담보하는 공공성의 범위 그리고 공적 공간에 대한 개념 등을 질문해보고자 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모두를 위한 미술관"이란 타이틀 아래, 미술관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수년간 노력해왔습니다. 이번 《모두를 위한 미술관, 개를 위한 미술관》역시 그 연속선상에서 ‘모두’의 범위를 고민해볼 것 입니다. 한 달 정도 미술관의 몇몇 공간은 개와 개들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함께하는 공간으로 바뀔 예정입니다. 반려동물이 공적 장소에서도 가족이자 사회 구성원으로 인정될 수 있는지를 질문하고, 철저히 인간 위주로 구축된 미술관이 과연 타자와 비인간(non-human)을 고려할 수 있는지를 실험할 것입니다. 반려와 관계의 의미, 다른 종의 지각과 자연문화의 역설 등을 생각하는 전시, 퍼포먼스, 스크리닝 그리고 토크 등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미술관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건축, 운영, 상품개발 등까지 미술관을 둘러싼 많은 것을 고민했고 이를 위해 다양한 전문가가 함께했습니다. 개의 지각과 인식, 습성과 감정 등에 대해서는 설채현, 조광민 수의사가 자문했고, 개를 위한 건축과 조경에 대해서는 김경재 건축가와 유승종 조경가가 함께 참여했습니다. 스크리닝 프로그램은 김은희 큐레이터가 기획했습니다. 우리는 무엇보다도 이러한 현대미술의 실천이 생태와 환경에 최소한의 피해를 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면서 기존 전시조성과 다른 접근을 시도했습니다. 이렇게 환경, 타자, 그리고 우리 주변을 진지하게 대하는 것을 통해 ‘소중한 타자성’을 확산시키는 데 작은 보탬이 되길 바랍니다. 환영합니다. 멍멍!!
Source: 국립현대미술관/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ource: 국립현대미술관/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ource: 국립현대미술관/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ource: 국립현대미술관/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