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ending soon

Art Sonje Performance: Pass, Kick, Fall and Run

아트선재 퍼포먼스: 패스, 킥, 폴 앤 런

Ro Kyung Ae, Park Minhee, Lee Yun Jung, Geumhyung Jeong 노경애, 박민희, 이윤정, 정금형

Art Seonjae Center
아트선재센터
87 Yulgok-ro 3-gil Jongno-gu Seoul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3길 87
1 Oct 2020 - 3 Oct 2020
Art Sonje Center presents Art Sonje Performance Pass, Kick, Fall and Run from Oct 1 to 3. The participants—Ro Kyung Ae, Park Minhee, Lee Yun Jung, and Geumhyung Jeong—are four artists prolifically active in a range of genres including dance and music. The project’s title is taken from a 1965 work, How to Pass, Kick, Fall and Run, choreographed by master of modern dance Merce Cunningham, with sound by John Cage. For this performance program commissioned by Art Sonje Center, each of the artists presents her own work, using one of the four verbs “pass, kick, fall, and run” from Cunningham’s title as a starting point. Because the four indicated forms of movement are fundamental, everyday activities whose physical mechanisms can be understood, one may expect choreography and forms of sound expression derived from them, with the works unfolding as interpretations of the meaning harbored within each word. Most importantly, the four artists are developing new works that link the four verbs to themes and interests presented in their past work. Ro Kyung Ae considers the physical state needed for falling, while alluding to the different social meanings that falling holds. Lee Yun Jung has selected “run” as her theme, tracing the racing movements of cells as the smallest-scale moving units within the human body. Geumhyung Jeong discovers connections to her own artistic methods. For her new work, she attempts to use all four of the verbs, adopting them as standards for reorganizing the movements used to create object movements in her previous choreographic works. Park Minhee has chosen the verb “pass,” developing a parade interpretation of daechwita (a Korean genre of military music) that makes use of the entire museum space. Each of these four scenes is to be performed on one of the program period’s three days as part of a sequence of works. The four verbs presented in Merce Cunningham’s title become points of articulation for the moments of linkage and juxtaposition among the different works—as well as avenues for their appreciation.
Source: 아트선재센터/Art Seonjae Center
아트선재센터는 오는 10월 1일부터 3일까지 아트선재 퍼포먼스 «패스, 킥, 폴 앤 런»을 개최한다. 무용과 음악을 비롯한 다양한 장르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네 명의 작가-노경애, 박민희, 이윤정, 정금형-가 참여하는 이 프로젝트의 제목은 현대무용의 대가 머스 커닝햄(1919-2009)이 안무하고 존 케이지(1912-1992)가 사운드를 맡아 1965년 초연된 작품 제목 ‹How to Pass, Kick, Fall and Run›에서 가져왔다. 아트선재센터가 커미션한 이번 퍼포먼스 프로그램에서 작가들은 커닝햄 작업의 제목에 나타난 네 개의 동사-패스, 킥, 폴, 런-에서 출발하여 각자의 새로운 작업을 만든다. 제시된 네 개의 동사는 신체 움직임의 작동 방식을 드러내는 기본적이며 일상적인 움직임으로 이를 기반으로 파생된 안무와 소리의 전달 형식을 만드는 한편 각각의 단어가 함축하는 의미에 대한 해석으로 전개되기도 한다. 특히 작가들은 각자가 기존에 진행해왔던 작업의 주제와 관심을 이 네 개의 동사와 연결하고 있다. 안무가 노경애는 떨어지는 동작들을 되돌아보며 떨어짐을 위해 필요한 신체의 상태를 고려하고, 떨어짐이 가진 다양한 사회적 의미들을 함축한다. 그러면서 본질이 변해 다른것이 되는 현상에 대해 질문한다. 이윤정은 ‘런’을 선택하여 인간의 내부에서 움직이는 가장 미세한 단위인 세포의 달리기를 추적한다. 정금형은 자신의 작업 방식과의 연결점을 발견한다. 그는 기존의 자신의 여러 안무 작업에서 사물의 움직임을 만들기 위해 사용한 동작들을 네 개의 동사를 기준으로 재정리한다. 박민희는 ‘패스’를 선택하여 대취타를 해석하고 미술관 공간 전체를 활용하는 퍼레이드를 구성한다. 이 네 개의 장면은 3일의 공연 기간 동안 매일 1회씩 순차적으로 공연되면서 일련의 작업으로 묶인다. 머스 커닝햄이 제시했던 네 개의 동사는 각기 다른 작업 간의 연결과 교차의 순간을 엮는 관절이자 감상의 한 통로가 된다.
Source: 아트선재센터/Art Seonjae Center
Source: 아트선재센터/Art Seonjae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