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formance in Seoul ending soon

Cotton Era

코튼 시대

Youngjoo Cho 조영주

Alternative Space LOOP
대안공간 루프
20 Wausan-ro 29na-gil, Mapo-gu, Seoul
서울시 마포구 와우산로 29 나길 20 1층
7 Oct 2020 - 28 Oct 2020
Questions that have never been asked to male artists. "Will you be able to work while raising a child?" In the first year of being a mother, women tend to fall into isolation. I don't have enough time to think about the meaning of my experience, or even to argue about the system of evaluating my labor. As most female artists are deprived of time to spend in the studio, isolation often leads to despair. The reality that there is still a lack of art work dealing with "becoming a mother" reveals this. A devoted mother who loves her child unconditionally. It is the life of a woman under pressure from a patriarchal system. There is no exception in being an artist. Cho Young-joo's solo exhibition "Cotton Era" begins with a clash of identities as mother and artist. In September 2016, 39-year-old Cho Young-joo gave birth to her first child. For 30 months, she completed a childcare diary that recorded changes in the child's sleep, birth, defecation, weight, and height. Childcare diaries with only quantitative information are the basis for an exhibition that abstracts the experience of motherhood. It unravels the rhythm of life that a child has, the emotional tension between the caregiver and the cared for, and the process of its growth into art work. A question to a female artist on the subject of motherhood. "Why are you the only one making a fuss while raising children?" The experience of being a mother is shocking because it is both universal and private. But under the patriarchal system, women are tamed not to think of the experience as shocking. Even in the mainstream, male-dominated modern art world, the subject of motherhood is not accepted as radical. The question of being a mother is not a structural problem in the real world, but only classified as an old-fashioned antipathy to traditional motherhood. Regardless of her politics, Cho uses her experience of becoming a mother as her artistic theme...
Source: 루프/Loop
여태껏 남성 예술가에게 하지 않던 질문. “아이를 키우면서, 작업하실 수 있겠어요?” ‘엄마됨’의 첫 해, 여성은 고립감에 빠져들기 마련이다. 제 경험이 갖는 의미를 생각할 시간이나, 제 노동을 평가하는 시스템에 대해 반론할 여력 조차 부족하다. 여성 예술가의 경우 대부분 작업실에서 보낼 시간 조차 박탈당하기에, 고립감은 절망감으로 이어지곤 한다. ‘엄마됨’을 다룬 예술 작품이 여전히 부족하다는 현실은 이를 드러낸다. 어떤 상황에서도 아이를 사랑하는 헌신적 엄마. 가부장제가 강요하는 여성의 삶이다. 예술가라고 예외는 없다. 조영주 개인전 ‹코튼 시대›는 엄마라는 정체성과 예술가라는 정체성이 충돌하며 시작된다. 2016년 9월, 39세의 조영주는 첫 아이를 출산한다. 30개월간 아이의 수면, 섭생, 배설과 몸무게, 키의 변화를 기록한 육아일지를 작성한다. 계량적 정보만 적힌 육아일지는 엄마됨의 경험을 추상화하는 전시의 바탕이 된다. 아이가 갖는 생명의 리듬, 돌보는 자와 돌보아지는 자 사이의 감정적 긴장 관계와 그 성장의 과정을 예술 작업으로 풀어낸다. 엄마됨을 주제로 한 여성 예술가에게 하는 질문. “남들 다하는 육아 하면서, 왜 너만 호들갑 떠느냐.” 엄마됨의 경험은 보편적인 동시에 사적이기에 충격적인 경험이다. 하지만 가부장제 속에서 여성은 이 경험을 충격적이라 생각하지 않도록 길들여진다. 여전히 남성중심적인 주류 현대예술계에서도 엄마됨이라는 주제는 급진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엄마됨에 대한 질문은 현실 사회의 구조적 문제가 아닌, 전통적인 모성애에 대한 케케묵은 반감 정도로 분류될 뿐이다. 이런 현실 정치에 아랑곳없이 조영주는 엄마됨의 경험을 자신의 예술적 주제로 삼는다...
Source: 루프/Loop
Source: 루프/Loop
Source: 루프/Loop
Source: 루프/Lo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