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ending soon

Touch

터치

Seung Yul Oh 오승열

One and J Gallery
원앤제이 갤러리
31-14 Bukchon-Ro, Jongro-Gu, Seoul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 31-14
22 Sep 2020 - 25 Oct 2020
ONE AND J.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Touch” a solo exhibition from September 22nd to October 25th by Seung Yul Oh, who is based in New Zealand. Born in Seoul, the artist studied fine arts at the University of Auckland, and is currently living in New Zealand. In Korea, Oh gained domestic attention with solo show “Solo Group Show” (2011) at ggooll (currently Amado Art Space/Lab). Since then, he has held several solo and group shows, traveling between New Zealand and Korea. Since the beginning of his career, his consistent interest is to regain an extended sensation beyond fixed recognition. His works are often read as ‘humor,’ because the artist uses ‘laughter’ and ‘joke’ as a device to instantly break down the frame of concrete perceptions. ‘Humor’ is also a ‘distancing’ device that keeps you from being overwhelmed from infinite senses you experience at moments of rupture. Rather than being helpless in faces of the vastness of phenomena, his attitude of gazing and keeping them along with life can also be applied to the attitude of accepting situations of the pandemic we are experiencing. Oh focuses on sensing all these phenomena, to create flooding moments through his works. He produces cycles, which are once again experienced and observed by audiences. This exhibition “Touch” presents a large-scale installation of an enlarged molecular structure for more than three meters and two pieces of Pou Sto, mouse-shape sculptures that have been produced in a series since before. The installation, which seems to have been built with a huge enlargement of an invisible molecular structure, provides an opportunity for audiences to sense the invisible with an experience to walk among the structure. Meanwhile, ‘Pou Sto' is derived from an ancient Greek word, meaning ‘foothold’ or ‘foundation.’ It can also be found from a famous aphorism of a Greek physicist Archimedes, “Dos moi pou sto kai Kino ten gen(Give me a place to stand and I will move the earth).” It also has a hidden meaning of ‘a basis of operation’ or ‘cause’. Oh emphasizes not only the ‘foothold’ on which the tiny mouse stands, but also an art and the artist’s imagination with well-prepared circumstances and cause, which he suggests perhaps having enough energy to make a huge difference. This exhibition, unable to be installed by the artist due to COVID-19, is created by the energy of communication and imagination through various channels under the constraints of distance and time between New Zealand and Korea. This condition has been a chance for Oh to free his imagination and sensation. The exhibition will be presented as an incomprehensible expansion from unknown.
원앤제이 갤러리에서는 오는 월 일부터 월 일까지 뉴질랜드에서 거주하며 활동하고 있는 9 22 10 25 오승열 작가의 개인전 《 》 터치 Touch 를 개최한다. 작가 오승열은 서울에서 태어나 오클랜드 ؀학교 , 에서 순수미술을 공부하였으며 현재 뉴질랜드에 거주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꿀풀 현 아마도 예술 공 . ( 간 에서의 개인전 ) 《혼자 하는 그룹전》(2011) , 으로 주목받기 시작하였고 이후 뉴질랜드와 한국을 오 가며 여러 차례 개인전과 그룹전을 가진 바 있다. 초기부터 꾸준하게 작가가 관심을 두고 있는 것은 고정된 인식을 벗어난 확장된 감각을 되찾는 것 이라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그의 작품들은 종종 유머 로 읽히는데 공고해 보이는 인식의 틀을 순식 . ‘ ’ , 간에 무너뜨리는 장치로서 작가가 웃음 또는 농담 을 이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유머 는 순간 ‘ ’ ‘ ’ . ‘ ’ 적 파열로 경험되는 무한한 감각에 압도당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거리두기 장치이기도 하다 현상 ‘ ’ . 의 거؀함 앞에 무력해지기보다 그것을 응시하고 삶의 곁에 두고자하는 그의 태도는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팬데믹의 상황을 받아들이는 태도에도 적용될 수 있다 작가는 이 모든 현상을 감각하는 . 데에 집중하며 자신의 작품을 통해 범람하는 찰나를 만들고 그것이 다시 관객에 의해 경험되고 관 , , 찰되는 순환을 만들어낸다. 이번 전시 《 》 터치 Touch 에서는 분자구조를 미터 이상의 크기로 키운 ؀형 설치 작품과 이전부터 3 시리즈로 제작해 온 쥐의 형상을 한 조각 두 점을 선보인다 보이지 않는 분자구조를 . 거؀하게 확؀하여 세운 듯한 설치물은 관객에게 그 사이로 걸어다닐 수 있도록 허용함으로써 보이 지 않는 것들에 ؀해 감각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한편 는 고؀ 그리스어에서 따온 . , 것으로 발판 터전 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이 말은 그리스의 물리학자 아르키메데스가 했던 , “ ”, “ ” . 말 내게 입각지 만 주면 지구도 움직여 보이겠다 , “ ( ) . (Dos moi ⽴脚地 pou sto kai Kino ten gen / Giv e me a plac e to stand and I will move the earth )”는 유명한 문구에서도 찾아볼 수 있 는데 활동의 근거 또는 명분 이라는 속뜻을 품고 있기도 하다 작가는 아주 , basis of operation( ) ‘ ’ . 작은 쥐의 발이 딛고 있는 입각지 를 작품 제목을 통해 강조하면서 조건과 명분을 잘 갖춘 예술과 ‘ ’ , 작가의 상상력이 어쩌면 거؀한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을 만큼의 힘을 가진 것일 수 있음을 암시하 고 있다. 코로나 로 인해 작가가 직접 설치할 수 없었던 이번 전시 (COV ID-19) 《 》 터치 Touch 는 뉴질랜드와 한국이라는 거리와 시간의 제약 안에서 여러 창구를 통해 소통하고 상상해내는 힘으로 만들어졌다. 이는 작가의 상상과 감각을 오히려 자유롭게 하는 계기가 되어 알 수 없는 곳에서 가늠할 수 없도 , 록 확장되는 전시로 보여질 것이다.
Source: 원앤제이 갤러리/One and J
Source: 원앤제이 갤러리/One and J
Source: 원앤제이 갤러리/One and J
Source: 원앤제이 갤러리/One and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