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ending soon

Haegue Yang - O₂ & H₂O

양혜규-O₂ & H₂O

Haegue Yang 양혜규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30 Samcheong-ro, Sogyeok-dong, Jongno-gu, Seoul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30
29 Sep 2020 - 28 Feb 2021
Haegue Yang (b. 1971, based in Seoul and Berlin) has been acclaimed as one of the most influential artists in the contemporary international art scene since the mid-1990s. Employing multifarious materials of ordinary, industrial, and pseudo-folk natures, her work freely traverses themes such a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narrative and the abstract, domesticity, migration, and borders without any hierarchical order. Her vast cultural references encompass historical figures, events, and natural and societal phenomena, metamorphosing with her mesmerizing yet rigorous visual language. In MMCA Hyundai Motor Series 2020: Haegue Yang - O₂ & H₂O , the artist attempts another leap toward “the abstraction of reality.” As the major energies of living organisms, air and water do not exist purely in natural states as chemical symbols. While O₂ & H₂O refers precisely to specific materials, the title feels abstract at the same time, metaphorically expressing the evolution of the artist’s persistent interest in tracing formless sensorial experience with the abstract language of art...
동시대 미술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작가 중 하나라는 평가를 받는 양혜규(1971~)는 1990년대 중반부터 서울과 베를린을 기반으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그는 일상, 산업, 유사-민속적 성격을 갖는 다채로운 재료를 다뤄왔다. 또한 서사와 추상의 관계성, 가사성, 이주와 경계 등의 주제 의식을 위계적인 질서 없이 작품에 함의한다. 인물과 사건, 현상을 포함하는 작가의 방대한 문화적 참조물들은 복합적인 조각과 대형 설치 작품을 통해 매력적인 조형 언어로 귀결되곤 한다. 이번 전시 ⟪MMCA 현대차 시리즈 2020: 양혜규-O₂ & H₂O 에서 작가는 '현실의 추상성'이라는 화두로 또 다른 도약을 시도한다. 생명체의 주요 에너지인 공기와 물은 자연 상태에서 화학기호처럼 순수하게 존재하지 않는다. 따라서 O₂ & H₂O는 특정 물질을 정확하게 지칭하지만, 추상적으로 느껴지기도 한다. 이 은유적 제목은 무형의 감각 경험을 미술적인 추상 언어로 지속적으로 추적해왔던 작가의 관심사를 진화된 형태로 표현하고 있다. O₂ & H₂O는 과학적 사실계, 그 사실을 오롯이 인지할 수 없는 경험과 감각을 포함한 지각계, 기후, 재난 등 점차 극단으로 치닫는 현상계를 총체적으로 사유하고자 질문을 던진다.
Source: MMCA
Source: MMCA
Source: MMCA
Source: MM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