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ending soon

The Path

Tschang-Yeul Kim 김창열

Gallery Hyundai
갤러리현대
14 Samcheong-ro, Jongno-gu, Seoul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14
23 Oct 2020 - 29 Nov 2020
The Path concentrates on the subject of ‘text,’ which, along with water drops, creates a grand vein of Kim Tschang-Yeul’s artistic oeuvre. In Recurrence, the artist attempted to merge water drops that symbolize life, purity, and purification and text that symbolizes reason, duty, and civilization. The text that appears on his works of the Recurrence series reveals as the strong presence as the water drops glisteningly painted on the canvas. Despite its vital significance, especially in its content and formality, and the considerable room for further interpretation, text has not received the well-deserved degree of attention and research. Gallery Hyundai invites the viewers to experience the ‘path’ of ideal and truth that the artist has pursued by painting multiple phrases of Thousand-Character Classic and Tao Te Ching.
갤러리현대는 김창열의 개인전 《The Path》를 10월 23일부터 11월 29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그의 작품 세계에서 물방울과 함께 거대한 맥을 형성하는 ‘문자’에 초점을 맞추었다. 김 화백은 대표 연작인 <회귀>에서 생명과 순수, 정화를 상징하는 물방울과 이치와 도리, 문명을 상징하는 문자의 합일을 시도했다. <회귀> 연작에 등장하는 문자는 캔버스에 영롱하게 맺힌 듯 그려진 물방울과 더불어 강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그의 회화에서 문자는 내용과 형식적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며 해석의 여지가 풍부함에도 이에 대한 관심과 연구는 미진했다. 《The Path》전이 천자문과 도덕경의 여러 구절을 화폭에 옮기며 작가가 향했던 진리 추구의 '길'을 함께 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
Source: 갤러리현대/Gallery Hyundai
Source: 갤러리현대/Gallery Hyundai
Source: 갤러리현대/Gallery Hyundai
Source: 갤러리현대/Gallery Hyundai
Source: 갤러리현대/Gallery Hyund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