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s in Seoul ending soon

Take Me Home

담쟁이

Director Jay Han 한제이

Released on 28 Oct 2020

Emu Art Space
에무 시네마
7 Gyeonghuigung 1ga-gil, Sinmunno 2(i)-ga, Jongno-gu, Seoul
서울 종로구 경희궁1가길 7
28 Oct 2020 - 28 Dec 2020
Korean English
Same-sex couple Eun-soo and Ye-won live together happily. One day, a terrible accident occurs. Eun-soo is seriously injured and her sister Eunhae dies. Eun-soo is disabled and her niece, Soo-min became an orphan. Now Eun-soo and Ye-won must take care of Soo-min.  Take Me Home is a film that questions the meaning of a family. Right after the accident, Ye-won asks, "Are we not family? How can one abandon a family member because of what happened?" Eun-soo responds, "Family? Who acknowledges us as a family?" The three women live together and they hope to be recognised as a family. They seem to be living as a happy family, going about their daily routines and visiting the beach. But, like Eun-soo's hopeless response, the norms of the world prevent them from calling themselves a family.
동성 커플인 은수와 예원은 행복한 동거 생활을 하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끔찍한 교통사고가 발생해 은수는 중상을 입고 은수의 언니 은혜는 사망한다. 은수는 장애인이 되었고, 은혜의 딸 수민은 고아가 된 것. 이제 은수와 예원이 수민을 맡아야 한다. <담쟁이>는 가족의 의미를 묻는 영화다. 교통사고 직후 예원은 “우리는 가족 아니야? 가족이 어떻게 이런 일이 생겼다고 서로를 버려?”라고 말하지만 은수는 “가족? 누가 우리를 가족으로 인정해 주는데?”라고 답한다. 예원의 바람처럼 함께 살게 된 세 여성은 가족이 되기를 희망한다. 아기자기한 일상을 보내고 바닷가에도 놀러 가는 등 이들은 행복한 (유사) 가족으로 살아가는 듯하다. 하지만 은수의 절망 어린 대답처럼 세상의 규범은 그들이 하나됨을 가로막는다. 이 영화의 진정한 미덕은 결말에 있다. 섣부른 해피 엔딩이나 새드 엔딩 대신 영화는 도종환의 시 「담쟁이」처럼, 우회로를 택하더라도 서두르지 않고 한 뼘이라도 끈질기게 행복을 향해 나아가는 길을 선택한다.
Source: 2020년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문석/Seok Moon
Source: Daum Movie
Source: Daum Movie
Source: Daum Movie
Source: Daum 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