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ending soon

Pigeonography: From Romantic Symbol to Bio-Phobia

비둘기그라피: 낭만적 상징에서 바이오포비아까지

SeMa Storage
SeMA창고
684, Tongil-ro, Eunpyeong-gu, Seoul (Seoul Innovation Park Ward 5)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 684 (서울혁신파크 5동)
5 Nov 2020 - 15 Nov 2020
The pigeon has historically been a romantic symbol of peace, but over time has become an animal associated with dirtiness that causes disgust. "Bidulgi Graphy: From Romantic Symbol to Bio-phobia" aims to place the history of changing social perceptions of pigeons into historical data and work by contemporary artists. By examining the existence faced by our cities' pigeons, it will provide an opportunity to reflect on human-centeredness and to focus on the structural violence created by modern society and to consider how to conceive of a better future.
비둘기는 역사적으로 평화와 안식이라는 낭만적인 상징이었으나 현재 도시에서는 혐오를 유발하는 대표적인 동물이 되었다. 《비둘기그라피: 낭만적 상징에서 바이오포비아까지》는 이처럼 비둘기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변모해 온 역사를 시대별 자료와 동시대 작가들의 작업으로 구성하고자 한다. 비둘기가 처한 상황을 통하여 인간중심주의에 대한 반성 및 현대 사회가 타자를 생성하는 구조적 폭력성을 주목하고 더 나은 미래를 구상하는 계기를 제공할 것이다.
Source: 서울시립미술관/SeMA
Source: 서울시립미술관/SeMA
Source: 서울시립미술관/Se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