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hows in Seoul ending soon

Dust Clay Stone

먼지 흙 돌

Art Seonjae Center
아트선재센터
87 Yulgok-ro 3-gil Jongno-gu Seoul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3길 87
30 Oct 2020 - 20 Dec 2020
Dust Clay Stone focuses on works that represent the complex issues of identity faced by individuals experiencing situations of migration, as well as the perceptions that are formed or lost in the course of such experiences. The four artists, Pia Arke, Theresa Hak Kyung Cha, Bouchra Khalili and Alexander Ugay, whose works appear in the exhibition either experienced migration due to personal reasons or historical circumstance or are still living in a situation of it. While each of them has diverse cultural background through the experience of having been born in different regions of the globe and migrated to different continents or countries, the artists reveal their interests in the complex identity, the individual and collective memories, post-colonialism and allyship in their works. The works are also inter-connected in their methods of creating works such as their deep exploration of the structure of languages, the representation of images, approaches to the archival references, etc. Pia Arke (1958–2007) was born in the Danish autonomous territory of Greenland and lived in Copenhagen. She is considered one of the most important Nordic artists who have focused on post-colonial issues, and this exhibition marks the first time her work has been shown in Korea. Born to an Inuit mother and Danish father, Arke produced numerous works of video, photography, and writing as she re-examined the history since Denmark’s occupation of Greenland and the traces left by colonial researchers. This exhibition features some of her video work, along with various photographs of her hometown landscape taken with a pinhole camera she made and her text titled Ethno-Esthetics. Theresa Hak Kyung Cha (1951–1982) was born in Busan and migrated to the US at the age of 12. She studied literature and art in her undergraduate and graduate studies, leaving behind beautiful works of writing, videos, performances, and drawings over the course of her short life. Cha’s work deals with issues of identity and migration, exile and alienation; in particular, she establishes a “third language” as she combines textual and visual language with the complex perceptions existing between her mother tongue and the language of her adopted home. Her best-known work, the 1982 book DICTEE, blends together the lives of nine women through combinations of past and present, history and fiction, images and language and is considered a key text in both migrant and feminist literature. This exhibition features some of her major video works that illustrate the deconstruction and new creation of language. A third-generation Goryeoin (Korean diaspora who moved or were forced to move to the former Soviet Republics in Central Asia) born in Kazakhstan, Alexander Ugay (b. 1978) makes photography and video that combine the use of digital equipment with 8mm and 16mm cameras made during the Soviet era. His work reveals memories and nostalgia as it explores interactions among history, the present situation, and future prospects. For this exhibition, he uses the disappearing medium of VHS to capture the words from the disappearing language of “Goryeomal” – a dialect of Korean spoken mainly among ethnic Koreans in Central Asia. Currently based in Korea, the artist also presents a new work commissioned that documents the physical movements of Goryeoin and Russian migrant workers in Korea. Ingrained through daily labor, their repeated movements show a complex mixture of emotions, including monotony, meditativeness, and community anxieties. Born in Casablanca, Bouchra Khalili (b. 1975) currently lives and works between Berlin and Oslo. She is renowned for works of photography and video that address the realities and historical circumstances of political minorities, and the issue of geographical migration in particular. Her work presents issues of language and industry through storytelling situated at the intersections of the history and personal narrative. For this exhibition, she presents two works of video and text focusing on the French playwright Jean Genet. They respectively concern Genet’s 1970 visit to the US at the invitation of the Black Panther Party and his solidarity with its members, as well as the last book and sentence written by the writer, who also worked as a typographer. Through these artists’ work – especially in the photography and video mediums – the exhibition examines how language operates as an indicator revealing perceptions that are created and lost through the experience of migration.
아트선재센터는 10월 30일부터 12월 20일까지 기획전 «먼지 흙 돌»을 개최한다. «먼지 흙 돌»은 이주를 경험한 개인들이 갖는 복합적인 정체성과 이로 인해 생성되거나 소멸되는 감각을 드러내는 작업에 주목한다. 여기에 소개하는 네 명의 작가 피아 아르케, 차학경, 알렉산더 우가이, 부슈라 칼릴리는 모두 개인사 또는 사회적 상황으로 인해 이주를 경험했거나, 아직 이주의 상황 속에 있는 작가들이다. 각기 다른 지역에서 태어나 서로 다른 문화적 배경을 갖고 있지만 복합적 정체성, 개인 및 집단의 기억, 탈식민주의와 연대(allyship)의 문제에 대한 관심을 드러내며 언어의 구조에 대한 탐색, 이미지 재현의 문제, 아카이브적 접근 등 형식에서도 서로간의 연결을 보인다. 피아 아르케(1958-2007)는 덴마크 자치령인 그린란드 출신으로 코펜하겐에서 살았던 작가이며, 북구 지역에서 포스트 콜로니얼 이슈를 다룬 가장 중요한 작가 중 하나로 이번 전시를 통해 한국에 처음 소개된다. 이누이트 어머니와 덴마크인 아버지에게서 태어나 성장한 작가는 덴마크가 그린란드를 점령했던 시기의 역사와 식민지 연구자들의 흔적을 탐색하는 과정을 통해 여러 영상과 사진, 글을 남겼다. 이번 전시에는 작가의 영상 작업과 함께 핀홀 카메라로 촬영한 그린란드의 풍경을 비롯한 일련의 사진을 포함한다. 부산에서 태어나 열두 살에 미국으로 이주한 차학경(1951-1982)은 대학과 대학원에서 문학과 미술을 전공하였고 짧은 생애 동안 아름다운 글과, 영상, 퍼포먼스, 드로잉 등을 남겼다. 차학경의 작업은 정체성과 이주, 망명과 소외감을 다루며 특히 모국어와 정착지에서의 언어 사이에서의 복합적인 감각을 텍스트와 시각 언어에 결합하여 제 3의 언어를 창출한다. 차학경의 가장 잘 알려진 작업인 ‹딕테›(DICTEE, 1982)는 과거와 현재, 역사와 픽션, 이미지와 언어를 결합하여 열 명의 여성들의 삶을 조합하는 책으로 이민자 문학과 페미니즘 문학의 중요한 텍스트로 자리잡았다. 이번 전시에서는 언어의 해체와 새로운 생성을 보여주는 그의 주요 영상 작업들을 소개한다. 카자흐스탄에서 태어난 고려인 3세인 알렉산더 우가이(1978-)는 소비에트 시대에 만들어진 8-16미리 필름 카메라와 디지털 장비를 동시에 사용하는 사진과 영상 작업을 하고 있다. 그의 작업은 기억과 노스탤지어를 드러내며 역사와 현재의 상황 그리고 미래에의 전망 사이에서의 상호 작용을 탐색한다. 이번 전시에서 그는 점점 사라져가고 있는 ‘고려말’의 단어를 사라져가는 매체인 VHS 테이프에 새긴다. 한편, 현재 한국에서 일하며 작업하고 있는 작가는 아트선재센터가 커미션한 신작에서 구 소련과 러시아에서 한국으로 온 노동자들의 몸 동작을 담는다. 매일의 노동을 통해 체화된 그들의 반복적인 동작은 단조로움과 명상적 상태, 공동체의 불안 등 복합적인 감정을 드러낸다. 부슈라 칼릴리(1975-)는 모로코 카사블랑카에서 태어나 현재 베를린과 오슬로에 거주하며 작업하고 있으며 정치적 소수자들의 현실과 역사적 상황, 특히 지리적인 이주의 문제에 대해 다루는 사진과 영상 작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의 작업은 특히 역사와 개인의 서사가 교차하는 지점의 스토리텔링을 통해 언어와 주체성의 문제를 드러낸다. 이 전시에 소개하는 작업은 프랑스의 희곡 작가인 장 주네에 중심을 둔 영상과 텍스트로, 1970년 장 주네가 블랙팬서파티의 초청으로 미국을 방문하여 그들과 연대했던 기록에 대해, 그리고 타이포그래퍼로도 일했던 그가 남긴 마지막 책과 문장에 대해 다루고 있다. 전시는 이주의 경험을 통해 소멸하고 생성되는 감각을 드러내는 지표인 언어가 이들의 시각 예술 형식 특히 사진과 영상을 통해 어떻게 작동하고 있는가를 바라본다.
Source: 아트선재센터/Art Seonjae
Source: 아트선재센터/Art Seonjae Alexander Ugay, Bastion, 2007
Source: 아트선재센터/Art Seonjae Bouchra Khalili, Twenty Two Hours, 2018
Source: 아트선재센터/Art Seonjae